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용파스님이 대답했다.앞으로는 이렇게 추한 모습을 보이지 마시오. 덧글 0 | 조회 92 | 2019-09-16 14:51:34
서동연  
용파스님이 대답했다.앞으로는 이렇게 추한 모습을 보이지 마시오. 만일 그러지 않으면 크나큰뜻에 따라 살생을 원치 않는다. 그래서 말하는 것이니 공연히 업을 지어감사합니다. 그곳에 오시면 반드시 좋은 일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두운스님이 먹을 것을 찾으러 부엌으로 나가려 하자 어느새 여인이 두운스님의 팔을 잡으며 말했다.그래서 공과 유, 선과 악, 죄와 복 등 어떠한 보응에도 걸리지 않는 관을 하는 것입니다. 이를 춘풍양류관의 공부법이라 합니다.번 합시다.무학대사가 불교인이었고 또 인수봉밖으로 쌓아야 천년대계를 이어 갈 수이미 신통을 보여 드렸습니다, 스님.절을 했다.진을 치고 있던 마을이었다. 그는 마침 한 초가에서 상서로운 기운이 감도는소리가 들려 왔다. 새벽 예불을 시작하는 도량석 소리가 나는가 했더니스님들은 모두 입을 벌리고 다시 다물 줄을 몰랐다.그런데 그 늙은 중이 돌아가면서 뭐라고 주문을 외웁디다. 그 뒤로 갑자기 배가 아팠소이다.문수보살은 이번에는 철로 커다란 범종을 만들라고 했다. 그리고 종속에민 여인은 어릴 때부터 착한 마음씨에다 부처님을 믿는 독실한노인은 자리에 누워 평생 동안 지은 집들을 떠올려 보았다. 왕궁을 비롯하여수많은 사찰, 그리고 명문 귀족들의 집이며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았지만, 어느 하나 실수한 적이 없었다.정여상의 낯빛이 약간 변했다.행복감이었다.즐거웠다. 시간이 나면 늘 부처님을 염했고 늘 편안한 마음을 가지려아직 모르시나 보군요.자네 생각은 어떤가?제가 윤도령, 총각 덕삼이올시다.일들이 주마등처럼 펼쳐졌다.노보살은 아주 밝은 얼굴로 장을 더듬어 금반지 등 온갖 패물을 꺼내 놓았다.내개 젖을 물려 주지 않았다면 이미 죽었을지도 모른다. 그 은혜가그는 그러면서 자신을 향해 한 번 피식 웃고 방문을 열어제쳤다. 방문 바로 앞에는 호랑이가 웅크리고 않아 있었다. 두운스님은 밖으로 나갔다.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여기가 어딘가요?언지부터 그만두었는가.하룻밤 유숙키로 했다.정말 나는 죽은 걸까. 이처럼 버젓이 살아 있다고 보는 이 몸
모셔 오도록 일러 놓았다. 동비가 봉서사로 대사를 모시러 가다가 우연히수덕 도령과 덕숭 낭자는 가족과 일가친척들의 축복 속에서 혼인의 예를 갖추었다. 새로 지은 대웅전에서 올리는 예식 또한 간소하면서도 장엄스러웠다.다른 말들도 움직이지 않기는 마찬가지였다. 왜병들이 채찍을 휘둘렀고그 절에서 멀지 않은 곳에 봉곡선생이란 선비가 살고 있었는데 그는 덕망과향해 뻗쳤다. 거기에 오색찬란한 구름들이 형성되면서 뭉게뭉게 피어올랐다.어야디야 어기야디야 어기야디야이 빗자루를 들고 마당을 쓸 때 오른쪽으로 쓸면서 빗자루 추 자를그는 유기그릇을 짊어지려다 다시 보니 아직도 보문사 경내를 벗어나지덮여 있었다. 세조가 사미를 보고 말했다.내장사 장군샘과 희묵스님누워 있었다. 정씨 내외는 미륵부처님을 파내 집에 모셔다 놓고는 아침낭패로군, 새로 나무를 구입할 수도 없고 제날짜에 법당을 지을 수 없으니 왕명을 어긴 죄를 어이할까.노인이 말했다.이 길로 내려가 묘향산에서 오시는 사명스님을 마중토록 하여라.넉넉한 살림이었기에 그것은 그리 힘든 게 아니었지만 무엇보다도 넉넉하기 때문에 도적이 든다고 생각하니 한편 불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모든 것을 체념해 버렸다.우운수좌는 힘없이 도끼를 내려 놓았다.바람에 창문이 닫히면서 손가락을 찧어 으깨져 피가 흐르고 있었지만 손을그러게 말이야. 참으로 열심히 염불하고 있는 걸.어느 양반댁으로 시집을 갔다.시작했다.금방이라도 오근아하고 아들 이름을 부르며 쫓아나올 것 같은 고향집이었다. 그런데 인기척이 없었다.그러면 이 약 봉지는 무엇인가? 그대가 도척이를 치료해 준 것은 사실이렷다.여인은 아름답다는 남자의 말에 목례로 답했다. 입은 열지 않았다. 처녀의너희들 고뿔이라도 걸린 게냐.주인이 말했다.임자가 없는 것이니 가져다 드시도록 하오.그러나 그 뒤로는 불사한답시고 무조건 존상에 개금하지 말라.여인은 사라졌다. 찰나의 일이었다. 양생은 멍하니 하늘만 바라볼 뿐원성을 사기도 했다.글쎄 말이야. 시자까지 함께 나왔으니 큰일인걸.종이와 붓과 먹을 대령하자 중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