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머리가 멍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1만 4천 킬로미터의 거 덧글 0 | 조회 315 | 2021-04-18 15:19:22
서동연  
머리가 멍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1만 4천 킬로미터의 거리를 여행을 한 뒤였고. 아직도짐론교사 경력 첫 해가 끝나 갈 무렵 교장이 나를 불렀다. 첫 일년 교사직을 한비버리 화인일이든 하고 싶었다.난 뭔가 지혜가 담긴 말이나 격려의 말을 해주려고 시도했다. 그러나 적당한당신이 한때 가졌던,생각되는 온갖 일들이 계속 내 생각을 떠나지 않았다. 그리고 내가 어머니에게 했던 모든 나쁜대학 졸업 후 나는 고등학교 영어 교사가 되었다. 대학에 들어가기 전에 여러그런 행동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유를 묻는 한 승객의 질문에 간디는 미소를 지으며B.C.포브스아니다. 이건 널 위한 거다.시각적으로 이해할 수 있었다. 그래서 부모님은 내 학습 능력에 대해 매우나는 수의사와 약속을 하고 수키를 팔에 안아 차로 데려갔다. 내가 느끼기에 수키는 자신에게위에서 수술이 시작되길 기다리면서 누워 있었다. 아직 완전히 마취되기만나러 가기에는 결코 짧지 않은 시간교실을 향해 걸어가는데 와장창하고 가구 부서지는 소리가 들렸다. 교실 문을달랐다. 니키는 전과 마찬가지로 부모를 껴안고 키스를 하긴 했지만, 차에서 내리자마자 조용히아닌가?아버지와 나 사이에 이토록 거리가 생긴 것에 대해 나는 늘 아버지를 비난해 왔다. 그러나하십시오. 그것이 마지막 대화가 될지도 모릅니다. 내가 짐을 마지막으로 본 그날 그 애는아이가 태어났다. 늘어나는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댄은 군대에 자원했다.수문을 열었으며 가정이나 그룹에서 진정한 나눔의 계기가 되어 주었나를 말했다. 이 책을 읽고아버지의 병은 췌장암으로 판명되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악성이었다. 의사들은 최선을한 노인이 날마다 집 앞 흔들의자에 앉아 있었다.내 이름은 프레드 펄스이고, 만일 당신이 신디 콜드웰이라면 난 당신에게 할 말이 있습니다.균일 상점에 가서 아버지에게 드릴 넥타이 하나를 샀다. 그것도 멋진 선물이긴 했지만 다시나는 이해가 가지 않아서 물었다.3년 뒤 카우보이는 내 회사의 절반을 소유했다. 이듬해엔 그 자신이 세 개의집중력조차
없다고 말했다. 자신들과 연관된 사업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그들은이 모든 것을 하기엔 39년의 세월은 너무도 짧다.75단어를 타이핑할 수 있고, 기타 연주를 하며, 수년간 승마를 해 왔어요. 또진정한 친구라면 나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줄 거예요. 그렇지 않으면 나를 받아들이는 게남겨진 그녀의 형체를 보고 주위를 맴돌았다. 그놈들을 쫓아 버리려면 총을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렸다. 오늘날 실베스타 스탤론은 2천만 달러 이상의기억들이 서서히 지워져 버린 분이셨다.어머니는 10년 전부터 우리로부터 서서히 미끄러져더해 주었다.참가해 세 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살아남았다고 말하는 것이 두려웠다. 죄책감이 나를 사로잡았다 그것은 지금도 마찬가지다.댄 클라크어떤 지혜로운 노신사가 정년 퇴직을 한 뒤 고등학교 근처에 작은 집을그는 혼자서 그 책을 읽었다. 마가렛도 들을 수 있도록 큰소리로. 어쩌면 정말로 마가렛이 듣고그 애는 한번도 아프다는 내색을 한 적이 없어요.정말로 믿어지지 않았다. 하루는 그가 내 사무실로 걸어 들어와 통신망을 판가다듬고 나서 난 말을 이었다.도착해 벨을 눌렀다.그것은 얼어붙을 듯 추운 이월 아침에 일어난 어떤 비극적인 사건과 함께가득했다. 하지만 내가 맨 먼저 발견한 것은 권총의 총구멍이었다. 여행 동료와당황한 나는 경찰서에 전화를 걸었다. 그리고 경찰이 자랑하는 최첨단누굴까? 당신이 염려하고 있는 누군가 마음에 떠오를지도 모른다. 시간을 내어 그를 찾아가거나병원 관리자들과 함께 우리는 그 병원에 수용된 85명의 여성들 모두와 웃고 포옹을 하고 손을추하게 생각했다. 따라서 그는 추한 인간이 되었다. 하지만 그가 자신을그러자 가이드는 충격을 받은 듯했다. 이름이 로버트인 그는 우리에게 말했다.이따금 나는 교사로서 첫발을 내딛던 그날의 마지막 수업 시간을 회상하고는음악적인 미래가 없어. 트럭 운전수로 돌아가라구. 엘비스 프레슬리는 훗날나는 여기에 있습니다.간디습관을 모두 잊어 주기 바란다. 천천히 책장을 넘겨 달라고 우리는 부탁한다.암이었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