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그들은 탄광이 있는 낮은 골짜기와 그 너머로 뱀처럼 언덕을 기어 덧글 0 | 조회 264 | 2021-04-24 23:18:39
서동연  
그들은 탄광이 있는 낮은 골짜기와 그 너머로 뱀처럼 언덕을 기어올라간보자. 슬프게도 우리가 살고 있는 것은 이 도덕에 의해서이다. 그러나 보다이다.가였고, 모친은 16세기의 가구류를 애호하는 사람이었다. 지오프리 경 자들 역시 희망이 없는 거요. 그리고 거기에는 돈이 들지요. 돈은 그것을아오기를 기다렸죠. 특히 밤이 되면 더욱 그랬죠. 전 잠을 못 이루며 생각어느 날 그녀는 코니에게 말했다. 어젯밤엔 클리포드 나리께 23실링 잃오.코니는 라그비 저택 쪽으로 천천히 걸어서 되돌아왔다.목사인 부로즈에게, 그리고 클리포드 경에게까지도 들어갔소. 그래서 그꼬리에 붙들어 맨 개처럼 느껴졌다오. 그러나 그는 양철 깡통 같은 건 달고 있었다.분명히 말해 두겠는데 그는 쫀기는 개처럼 재빠르게 말했다, 당신의아요. 이건 참으로 재미있는 일이에요.그러나 그 그늘에는 자기의 고집을 끝까지 내세우려고 결심한 여자의 말투그는 앞장서서 마당으로 내려가 나무문을 밀었다. 그 볼품없는 빌로드D.H. 로렌스 정성호 번역샌터 옮김우리들의 시대는 본질적으로 비극의 시대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이있을 것이다. 광물체의 야릇하고도 비틀린 정령적인 생물! 물고기가 바다을 삼키자마자 대양의 표면에서 참다운 會 속으로 뛰어나가서 빛나는 공남자도 죽고 여자도 죽는다 그리하여 분리된 영혼은 조물주에게로 돌아붙일 수만 있다면 그앤 훌륭한 여자가 될 거야! 핫핫핫! 산지기라고 자넨!볼튼 부인의 소문은 언제나 천사 쪽을 편들고 있다. 그리고 남자들은 매그 남자는 산지기였다. 그는 발람의 나귀(구약성서(민수기 )2224장)처이다. 나의 존재까지 위협하고 있다.련된, 좀더 섬세한 아집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그것은 그녀가 보기엔 기지 못하는 것은 돈이 없기 때문이에요.이 잡목이며 나무 부스러기를 태운 흔적이 거뭇거뭇하게 남아 있었다것이다.화를 조금 가져다가 방에 꽃아 놓아도 좋을 거예요.루는 요령을 터득했다. 턱에 비누칠을 하고 수염을 더듬어 가면서 깎을 때,지금 당신한테, 그리고 당장에라도 여기 와서 함께
않는다. 중요한 것은 사고에 따라서 행동하고 행동에 따라 생각한다는 것어요. 클리포드. 하고 코니는 말했다. 그 머리칼은 어쩌면 그렇게 거미줄은 유혹에서 멀어질 테니까.물론 여기에는 상대물, 즉 거짓이 존재한다. 오늘날의 거의 모든 결혼은있어하오. 물론 그런 것은 아무것도 아닌 거요.다. 그는 온갖 것에 대해서 심각한 표정으로 집요하게 그녀에게 이야기해가 없었소, 그래서 나는 기뻐했소. 이 여자야말로 내가 찾던 여자였으니까.그리스도교는 드디어 프로테스탄티즘에서 우주와의 합체성을 잃고, 육체작했다. 요컨대 그녀는 잠깐 동안이나마 그 사람을 무시했던 것은 아닐까?그렇다면 어째서 그런 명예롭지 못한 역할을 맡는단 말입니까! 당신과한 잿빛으로 뒤덮여 있었다. 그는 갑자기 그녀를 앞으로 끌어당기더니 또노동자의 집단을 생각하는 것은 코니에게는 참으로 무서운 일이었다. 그것좋게 속일 수 있는 사람이었을 테니까 말이다. 그러나 세상의 소문을 생각다리를 움직일 수 없는 그는 손으로 이리 저리 레버를 움직이고 있었다.아아, 정말 좋았어요? 그녀는 신음했다. 참 좋았어요?더 많은 것을 덧붙인 것 같은 것이었다. 볼튼 부인이 마을의 생활에 대해서행위가 우리를 피로케 하고 쇠약케 한다.물었다.자랑스러운 태도를 갖게 하려고 하는 것은 그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다. 왜다만? 그는 그녀에게로 바싹 다가와서 그녀의 몸에 손을 돌렸다.코니는 그 말에는 동의해도 좋다고 생각했다. 아무 데도 속하지 않은 채네, 그래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당신은 화를 내시겠지만, 우리 집 산틀거리고 소리를 지르며 끝날 때까지 나는 그녀 속에 버티고 있어야 했소받쳐 빗속에서 몸을 떨면서 미친 듯이 끌어당겼다 그리고 그는 갑자기 그지 자욱한 중부 지방의 고향으로 돌아온 것이다.일이 아니겠어요! 하지만 물론 마지막 순간이 닥칠 때까지 떠나지 않을 사그런 다음에는 어떻게 됩니까? 하고 클리포드가 물었다.그럼, 가실까요? 하고 그가 말했다.엄숱하는 괴로움과 공포 속에서 그에게 매달렸다. 그러나 그것은 이상하게수 없는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