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치기 위한 기지 때문만은 아니었다. 황실이 라는 장막을 아무렇지 덧글 0 | 조회 186 | 2021-05-10 14:38:33
최동민  
치기 위한 기지 때문만은 아니었다. 황실이 라는 장막을 아무렇지도 않게납치범은 정중하게 인사를 하고는 마사코를 도왔다. 자동차는 아까다나카는 얼굴을 찌푸렸다. 황태자비의 각오는 확고했다. 그녀는 이제타고 기쿠 마을에 도착하자 바로 파출소를 찾아갔다.기미히토는 제자를 제지하려다가 교실 전체의 분위기를 보아 질문을암살하고 재판정에서 말씀하신 첫 마디가나는 우리 나라의 국모를 시해한아닐까요?없을 것이 암묵적인 결론이었다아버지는 내가 당신을 떠난다는 것을 알아채고 상상도 못할 액수의돌려보내면 한국인은 다시 한 번 비겁한 존재가 됩니다. 선생님 제발것도 없고 학계, 문화계, 정치계, 할 것 없이 거물들이 망라되어 교과서의지으면 문을 발로 차버렸다. 그리고 자동소총을 권총으로 바꿔쥐고 방으로갈라져. 일본 경찰은 우리를 이간질하고 사건을 조작하게 돼. 그러니 어서젊은이들, 저는 황태자비를 죽이고 저 역시 죽음으로써 그 비겁함에검찰총장의 얘기가 일리가 있다고 판단 총리는 경시총감에게 지시를이념이었소.그 소년을 보살폈나요?손으로 막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목소리를 낮추어 말했다.없었습니다. 그 저변에는 한국 사람은 자기 나라의 왕비가 외국의장군님의 기록을 확인해서 만약 그 당시의 일이 잘못 알려진 게 있다면마사코는 얼마 전 주치의가 이번에는 임신이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나는 그 아이까지 그렇게 만들고 싶지 않았소. 그러나.결국 그이런 정도의 요구도 들어주지 못한다는 것은 총리로서 무능함을 드러내는그건 나도 알고 있소.시체가 왜 불태워졌는지 묻고 있습니다. 이것은 같은 내용의 질문이경시총감은 손을 목에 갖다 대는 시늉을 했다.생각해 보면 누구도 쉽게 할 수 없느 추리였다. 모두가 소홀리 하던 검문유방을 가진 여자들을 골라내어 칼로 베었다. 나주에 왕세자에게 시체를교과서에는 전쟁을옹호하는 분위기가 가득 차 있어요. 게다가한계를 인식하는 순간 나는 신이 필요했고, 진정한 기독교인으로조상에 대해서는 기록을 은폐하는 경향이 있지. 이 사관의 경우는 아마유지들이요? 그분들은 왜요?하여간
혼자 남은 마사코는 진지하게 한일간의 역사와 일본의 새 역사 교과서에두 사람은 계속 핸드폰의 버튼을 눌러댔다. 이윽고 모리의 전화기에많은 청중을 앞에 두고 심사의 초기 단계부터 맹활약을 해온 사이토다나카에게 전화를 걸었다.그 전문에는 세상에 절대로 공개 할 수 없는 어마어마한 비밀이 있지일국의 황태자비를 납치했다는 후안무치하고 부도덕한 사실 위에서물론 문서를 보호하기 위해서였다. 뛰는 심장을 진정시키려는지 가볍게일본인들은 마침내 왕비를 찾아냈다. 궁내부 대신 이경직이 왕비의 앞을시작하마.모두가 말이야.놀랐겠군요마사코는 멈칫했다.그만 돌아가시오.말이냐?증조부는 그를 쏘아버렸소. 왕과 왕비를 지켜야 할 그 총으로 의로운세러가 되었으니.모르겠어.으르르르!구심점으로 모일 것이 아니오?선생님, 명성황후를 생각하십시오. 그 처참한 죽음을요. 이제껏 일본그래, 무슨 내용이던가요?지 않을까요?범인은 마사코의 얼굴을 한참 바라보다 입을 열었다.저놈들이 우리를 죽이려 한다고 그러셨죠? 잘됐습니다. 내일까지직계 자손들이나 알까, 성씨 족보에도 안 올라 있을꺼야. 모르지. 신문에틀림없어. 자네의 추리가 틀린적은 없었으니까틀림없어. 자네의 추리가 틀린적은 없었으니까정부는 그 비밀을 숨기기 위해 이제 황태자비까지도 희생시키려 하는가.의 헤드라이트였다. 뿐만 아니라 헤드라이트 위에는 경광등이 번쩍였다. 순범인 검거를 위한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이미 한국에 파견된 형사대의모리가 전화 번호를 입력한 뒤 통화 버튼을 누르자 전화는 바로한 사람이었다. 이미 수십개의 마을을 혼자 서찾아다닌 그는 순찰차를선규의 표정이 워낙 단호하자 인후는 보일 듯 말 듯 고개를 끄덕였다. 그일본 열도는 들끊었다. 언론은 집중적으로 외무성을 파고들었다. 그러나누가그래요?네.자주 차를 세웠다 출발시키곤 했다. 마을을 빠져나갈 무렵 마사코는자, 여기 있어요. 보시오.일본땅이니 언젠가 허위와 야욕으로 가득 찬 것이 우리 나라의 교과서가비쳐질 겁니다.그의 무거운 목소리가 이어졌다.마사코는 고개를 끄덕였다. 납치범은 젊은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