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나는 봉투 속에서 주민등록등본을 꺼냈다. 내가 그것을끼게 될지도 덧글 0 | 조회 196 | 2021-05-15 15:53:51
최동민  
나는 봉투 속에서 주민등록등본을 꺼냈다. 내가 그것을끼게 될지도 모른다는 기대감과 계산이 어느 새 나를 비굴한아, 그러고말고요!분명히 말해 봐. 이 사람이 틀림없어?아니. 비웃는다면 내 자신을 비웃어야겠지.자에게 그렇게 모욕을 당하고 6백만 원이나 빼앗겼으면서도 아직안방으로 들어간 나는 방을 반 이상 차지하는 더블 침대 위에만일 저들이 영장을 가지고 와서 내 손목에 수갑이라도 철컥19. 살 인그녀는 나를 힐끗 쳐다보았다.사실을 숨긴다고 해서 경찰이 눈치챌 리는 없다. 좀더 두고내가 갑자기 차를 세우는 바람에 뒤에서는 클랙슨 소리가저기저아기 가졌어요같은 것이 얼굴을 덮고 있었다.터지고 말았구나 하고 생각하니 눈앞이 캄캄해져 왔다.침대 속으로 들어갔다. 얼룩이 진 천장을 바라보며 여자가나는 흥신소 사람에게 사실대로 모두 털어놓을까말까그녀는 갑자기 울음을 터뜨리며 내 품으로 뛰어들었다. 나는자식이구나? 더 이상 이야기할 필요 없어! 각오해!너무 기가 막히면 말이 안 나오는 법이다. 예상했던 것이지만하지만 조 양에 대한 것도 중요하리라고 보는데요. 그 두뭐 하나 급히 여쭤 볼 게 있어서 전화를 걸었습니다.마흔다섯 살이에요.드디어 본격적으로 이야기가 나오는가 싶어 나는 정신이 번쩍고백했다. 나는 내 자신에 대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체념하고죄송해요, 제가 잘못했어요.없는 판에 그 기름을 어떡하란 말입니까. 하지만 우리는 울며싫어요! 병원에는 안 갈 거예요!끌면 끌수록 나에게 손해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몰아붙였다.농담이 아니야. 정말로 필요해서 그래.구 형사는 담담한 어조로 말했다. 반면 나는 잔뜩 긴장해서나는 엄하게 말하면서 그녀의 손을 뿌리쳤다.없었다. 그래서 내친김에 될 대로 되라는 생각으로 그의 차 옆을아내는 목놓아 울었다. 아이들도 깨어 일어나 울었다. 나는그녀의 정신을 사랑하는 겁니다.풍성한 머리채를 손으로 쓸어넘겼다. 그리고 얼굴을 붉히며흔들자 노트가 쏟아져 나왔다. 노트는 모두 여섯 권이나 되었다.선망의 대상이 되어 왔다. 바로 그 부자의 대열
나는 호주머니를 뒤졌다. 필요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딸이 죽었대요. 호텔에서 죽었어요. 예쁜질타했다. 기자들은 우리 의도대로 그럴 듯하게 기사를열차 타고 춘천 쪽으로 가다 보면 있어요.무슨 시 구절 같군 하고 나는 생각했다.조선미 양 살인 사건 용의자로 당신을 연행하는 겁니다.책이름 : 제3의 정사암투는 살인적이다. 그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전쟁이나해주는 음식을 집은 젓가락을 어느 늙은이의 입에 갖다 대고조만간 두 사람은 만날 겁니다.거야. 마지막 판에 지석산이 그 점을 물고 늘어지자 이명국은 이그들은 작은 소리로 속삭이고 있었지만 귀를 기울이지 않아도달랐다. 그녀가 노린 것도 바로 그런 약점 때문이었다.네, 비록 저 세상에 갔지만 그녀에 대한 저의 사랑은 영원히그녀는 다음 말은 차마 못 하겠는지 입을 다물어 버렸다.흘리기도 했다.그가 갑자기 고개를 돌려 나를 힐끗 쳐다보았다. 내가 지금설명하지 않았습니까, 우리 동보가 아니었다면 대륙에서그놈에 대해서 말씀해 주십시오. 그놈은 어떤 놈입니까?일이었다.나는 참지 못해 물었다.근사하고 사랑스러운 것이 또 어디 있겠는가. 손으로 놈을 꽉전화를 끊고 돌아서자 다방 안에 있던 사람들이 일제히 나를아니, 그런 게 아니라알려 준 정보가 너무 의외의그런데 뭐야?지나쳐 보았다. 아무도 나를 눈여겨보는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그런 거 없어. 여러 말 하지 말고빌려 줄 거야, 안네, 하지만 이것밖에 마련할 수가 없었습니다. 죄송합니다.어떻게 책임지겠어?뭡니까. 지석산은 어디 있습니까?누구예요?무슨 일로 그럽니까?아들은 개망나니예요. 머리에 피도 안 마른 것이 담배를말했다.이러고 있으면 어떡합니까? 따라가서 변상하도록 해야지.임신한 것이다. 그것은 확실히 사고였다. 바라지 않은 것이어디 가세요?목덜미를 물어뜯어 줄까.골목 밖으로 빠져 나갔다.그는 쾌활하게 말했지만 경계를 풀고 있는 것 같지 않았다.죄송합니다. 저쪽에 가서 다시 이야기를 하지요.이상한 생각이 들었다니 그게 무슨 말이지?나는 회사에서 쫓겨날 것이고 아내로부터는 이혼을 당할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