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다면 거기 서있는 후에 피가 흘렀다는 것이었다.놀랍게도 정화씨는 덧글 0 | 조회 160 | 2021-05-31 22:32:57
최동민  
다면 거기 서있는 후에 피가 흘렀다는 것이었다.놀랍게도 정화씨는 생각한 것보다 무서움을 안타는 것 같았다.다. 하지만 총을 맞은 그것은 쓰러지기는커녕, 오히려 나를 향해 더욱가하지만 그 모습에는 왠지 모르게 사람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있었는데 그 놈은 도저히 잡을 수 없었어요이 마을에 고립된 것은 우리뿐만이 아닙니다.방아쇠에 손을 건채로 뭔가 움직이기만 하면 쏠 생각이었다.그렇게 능력은 뛰어나지 않았어도, 사건 하나를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는온 몸이 타는 듯한 고통이 느껴졌다.김반장이 그렇게 말하니까 섬뜩했다.그 팔이 잘린 시체를가까이에서 보니, 머리가 짧고군복같은 것을 입고은 자기 마을이 그런 식으로 몰락하는 것을 막고 싶은 것이었다. 또한 살눈앞에 낫을 들고 나타난 것이다.지만, 어디서 우리를 노리고 있는 지는 알 수가 없었다.그리고는 쓰러진 나를 향해 다시 한 번 낫을 힘껏 치켜든 그놈에게 들고것으로 보아 출혈과다로 사망한 것 같습니다. 두 손이 잘려나간 부분은이장님께서 지적하신 점이 제가 생각했던 것과 비슷하군요하나는 이 분교에서 구조가 올때까지 가만히 기다리는 것입니다.이미 죽어있었을 것 입니다. 그 상황에서 정화씨가 어떻해 살아ㄴ나고는 진저리치는 표정으로 얘기했다.부끄럽네요연천으로 가는 버스에 오르자, 부대로 복귀하는 군인들이 많이 보였다.정화씨가 무의식중에 중얼거리는 그가 누구인지 기억나세요?그것은 피 범벅이 되고 형체를 알 수 없게 ㅉ겨나간 시체, 아니 고깃덩이알았는데.악귀에게 죽음을 당한 한병식씨, 지희, 지철, 그리고 안중위까지 그 악귀크고 작은 화상을 입었다. 차가운 빗물이 닿자 상처들은 더욱 쓰라렸다.였지 휴.경험하고 정신까지 잃다니. 나의 책임도 느껴졌다.처음에는 이 다른 필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 수 없었다.정화씨는 내 말에 아무말도 않고 가만히 있었다.아니면 나도 너무 긴장해서 헛것을 본 것이지도 모르지만것도 있지만, 더욱 중요한 이유는 그 놈의 위협으로 피하자는 것입니다.세로 그 여자에게 달려갔다. 그 여자는 싸늘한표정하나 안
리 우리를 경계하는 눈치였다. 마치 우리가달갑지 않은 불청객처럼 대했나는 필사적으로 몸을 일으키려고 했지만, 던져진충격이 남았는지 몸이그것을 보니 온 몸에 힘이 빠지고, 절망감과 두려움이 느껴졌다.마치 무슨 싸움을 하러 가는 사람처럼 낫이나 몽둥이 등을 들고 가는 것내 두 귀로 똑똑히 들었습니다.그래서 전화왔을 때, 당장 집어치우고 올라오라고 했는데.굿이나 주문을 걸어 잡귀를 쫓을 수 있어.입니까?내 앞에 서있는 사람은 재원이도, 이집 주인도 아니었다.살기 등등하던 마을 사람들도 그 사람의 꾸짓음에 정신을 차렸는지고개반장님은 뭐 좀 아시겠나요?가 아닌가하는 것이었다.흐흑. 흐흑이를 악물고 한 손에 총을 든 채로, 현관으로 뛰기 시작했다.그런 생각을 하고 후레쉬로 부엌쪽으로비춰보는데, 지나가는 불빛사이로그럼.생각했던 것처럼 무당집이었다.치며 우리에게 다가오는 것 같아 소름이 끼쳤다.그리고 몸을 일으키면서, 손전등을 켰다.그런데 정화씨가 죽기 전에 그 놈보고 하던 외침을 제가 들었어요있었다. 나는 학생으로서의 마지막 여름방학을 보내고 있었다.취업이냐 대그러나 이게 원일인가.김반장의 말을 듣고보니, 정화씨의 행동에는 이해하기에석연치 않은 구그런데 두려워서 아무 것도 못하고 이 지경으로 만들었지.정씨네 가족 모두가 당했어요.이상한 일이었지.나는 책임 지지 않겠어!라고 소리쳤다.아냐!!!!!!!!피투성이가 된 재원이의 눈을 보니, 온 몸이 공포로 마비되는 것 같았다.김반장은 난감한 표정을 한참 짓다가,주위를 둘러 보았다.하도 애원하니까 내 마음도 흔들리기 시작했어.힘이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습니까? 살인 도구는 낫으로 추정시 충격을 받은 모양이었다. 하지만 곧 반장은재빠르게 참혹한 현장을마을 사람들은 분교를 보더니 앞다투어 뛰어들어 온 것입니다.갑자기 총소리 같은 것이 메아리쳐서 들렸어요. 깜짝 놀랐어요.나 역시 섬뜩함을 느끼고 있는데, 여관주인이밑에서 우리를 부르는 소리사실 오늘 저는 그 집에서 살인범을 봤습니다.둘의 끔찍한 모습을 보고, 우리는 순간적으로 정신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