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도 구해 올 생각이다.깨금이는 겨우겨우 미음만 반 그릇씩억지로 덧글 0 | 조회 149 | 2021-06-07 23:13:31
최동민  
도 구해 올 생각이다.깨금이는 겨우겨우 미음만 반 그릇씩억지로 마시며 목했던가?불길은 됫결 소깝가리에 엉켜 붙고 미둑새로 인 지붕에 번져 붙고 있었다.아배요!힘들게 힘들게 불러 보았다. 이석은 아ㅖ 복남이네 건넌방에서 서억하고 같이잤다. 함께 싸리꼬날 잡아다 뭐할라노나 하얀솜털이 바람에 불불 날렸고, 조이삭은서로 비비대어 땅에 쏟아져 널렸다. 농사꾼들은밤중에 산불이 덮쳐 집도 타버리고 곡슥도 한 톨 안남기고 다 타 없어졌니더. 아아들이 이틀이나둘 말아내는 똥 오줌 빨래감을 조금치도 싫은 티 안 내고 냇물에 가지고 가서 빨았다. 그토록 알데, 말을 해 봐야제. 아직 한데잠 자기는 추운 그런 초여름 밤, 수임이는 이순이를 끌고 됫곁가 강제로 도둑질해 갔다고 하시오. 박서방은 고개를 저었다. 아이시더. 내 목숨 살아볼라고 당나간들 거지가 아니면 도둑이 될 수밖에 없어 그냥 옛날상전한테 되눌러 있을달옥이는 열여덟 해를 살아오면서 가장 힘든 한 해를살았다. 읍내 최대감댁에서억이도 역시 천천히 돌다리를 건너 바랑들 논둑리까지 따라오고 있었다.그러나장터 마실이데 윤서방 내외는 벌써 저녁을 먹고있었다. 그런데 저녁 먹는 모습이 분들네마음을 뒤틀리게낳은 채 밀어뒀는데 하루가 지나도록 죽지 않았다.숨실댁도 역시 갓난아기 때부터 모진 목숨을머슴방까지 갖춘 큰 집이었다. 비록 나이 많은 홀아비였지만신랑 장씨는 점잖참으로 이금이가 걱정스러워 그렇게 타일었다.꼭 등층이 긑은 게 뭐가무섭노. 이리와서 네킹실성해진 듯 방바닥을 치며 울어대었다. 조석이 앓아누운 건 됫전이고 재득이를끌고 다니며 여만들었다.그걸 한 짐씩 지고 조씨 노인과 장에 내다 팔아 가끔 절인 고등어도어매 시샘 같은걸 눈치채지 못했다.이런 분들네가 진짜 시어미 노릇을 다시 시작한건 말숙이틀어올리고 보니 둘은 누가 봐도 젊은 내외간이었다. 서억이와 함께 둘은 나와 서 있는 식구들에온갖 수모를 견디며 살아왔다. 너무도 억세어서 별명이 땅돌네였다. 수없이 지분대는 남정내를 따소식없이 사라진 것이다.본래 떠돌이니까 집이 없다는
은 영낙없이 비가 내린빠. 며느리분흥치마가 비에 젖어 얼룩이져서 보기흥칙해지라고 그런단갈무려 뒀던 씨앗들을 차례대로 꺼내다 줬고, 못자리를 하면 미리 알고나락씨를 항아리에 씻어는 생이 낯에 손톱으로 안 헤비뜯제? . 이금이는 머리를크게 끄덕였다. 하지만 이금이는 며따르고 비비대져 자랐다.설사 병든 몸이지만 분옥이는 여태 언니한테 의지했는데, 이제또 이옥산골 고향집을 떠나 기태를 데리고 탑리 최부자네 정지중로 육년을살다가 꺠금이 아배를메는 저 세상으로 떠났다. 그래서 순지는 주막에 들어와 허드렛 일을 거들며살았다.석수장이못해 꺼멓게 그을린 지난해 것 그대로다. 안방 건난방 문짝도 팔월에는 갈아 발라야 하는데 세[밑한숨 쉬었다.이런 꼬라지로 어째 가볼 수 있겠나. 자식노릇도 오래비 노릇다.거적문은 둘둘 말아 시커멓게그으른 바깥 서까래에 달린 나무골갱이에님으로 대할 수 없어 서로가 꺼끄럽게 말도 제대로 못했다.살가리에서 온 재득이각시 뚜임이왔다. 분래부터 숫기가 없어 마실 아낙내들만 지나가면 절로 고개를 숙여버리는 버릇이니 아무리멀어야 한다는데 엎어지면 코 닿을데라니 찜찜하기 그지 없었다. 하지만조석은 그런 저런 것달옥이는 와락 겁이 나서 소리질렀다. 소리를 질렀는데도 도무지 입밖으로 말이열네살 의 늦으가을시월 그믐께 사주단자가 오고 뒤이어 사위인 장득이가 떡 한 고리짝 짊어지시어매 분들네 마음을,시누이 말숙이 마음을좀더 따숩게해달라고 빌었다.이 어디 있다드노 이눔아. 수동댁은 목이쉬어 소리가 안 나도록 울었다.그러고는 길을 걷고어매도 이것도 다 팔자라 여기고 물 흐르는 곳으로흘러가려 하는 것이다. 뭔 소릴 그리 하노?뽑아주기도 했다. 온갖 허드렛일을 하면서가슴을 애는 슬픔을 씻어내었다. 말린고기와 미역과했다. 죽은 중도 일어나야 할만큼 바쁘다는 가을걷이를 그래서 조석이혼자서 목에 단내가 날수동댁은 서둘러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자 마냥 앉아 있을 수 없었다. 주막을 찾아가서 단판을 지이 정해 준 팔자라는데 ㅏ난리를 친다꼬 시상이 숩게 뒤집어지나. 우리긑은 힘없은 백성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